북마크
뉴스토마토
이재명 "검경 수사 압박해도 걱정하지 않는다"
2022-05-11 13:42:03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이재명(왼쪽) 민주당 상임고문과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민주당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이 11일 자신을 향해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라"고 촉구한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인생을 살면서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검경 수사를 압박해도 걱정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고문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출범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자꾸 '방탄'이라고 하는데 여러분들은 물도 없는 물총이 두렵느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잘못한 게 없으면 아무 걱정을 할 일이 없다. 죄진 사람이 두려운 것이지, 잘못한 게 없는데 왜 두려운가"라고 반문했다.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를 지내 연고가 있는 경기 성남 분당갑이 아니라 인천 계양을로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지역 선거를 한다면 지역 연고를 따져야 하는데, 직전 대선 후보로서 전국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면 특정 연고를 따지는 게 오히려 이상한 일"이라며 "정무 판단을 구한 것이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는 민주당 전체와 대한민국을 위해서 진행하는 것으로, 연고보다는 책임이 훨씬 중요하다"고 강변했다.
 
지방선거가 '대선 2차전'이 되면서 지역 일꾼을 뽑는 당초 취지가 퇴색했다는 지적에 "저는 반대로 생각한다. 지방살림은 그야말로 국민의 일상적 삶에 대한 것으로 대선에서 심판자를 뽑았으니 이번에는 일꾼을 뽑아서 국민 삶을 개선하는 것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했다. 또 "저의 출마에 대해 국민의힘 지지자들이 압도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상대방이 원하는 방식을 따르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자꾸 제가 출마한 것에 대해 방해하는 것을 보면 훨씬 더 잘한 판단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앞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선대위 회의에서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는 검찰 수사로부터의 도망"이라며 불체포 특권 포기를 촉구했다. 현재 배우자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대장동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이 고문이 수사기관 수사를 피하기 위해 출마에 나섰다는 비난이었다. 
 
김광연·장윤서 기자 fun3503@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