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언어 독립 투쟁' 조선어학회 사건
2022-10-04 15:44:38
박용규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2022년은 일제가 일으킨 조선어학회 사건이 일어난 지 80주년이 되는 해다. 조선어학회 사건은 1942년 10월 1일에 발생했다. 조선어학회 사건 80돌을 맞이해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한다.

일제는 조선 강점 초기부터 일본어를 조선인에게 보급해 일본인으로 만들고자 하였다. 1938년에는 조선어 교과목을 학교에서 폐지했다. 일본어 상용 정책을 통해 조선 민족을 말살하고자 했다. 그런데 일어 상용의 노선을 충실히 따르지 않는 반일 성향을 지닌 민족주의 학술단체가 조선어학회(1931)였다.

조선어학회는 조선 민중의 지지를 받아가며 민족어 3대 규범집(<한글 맞춤법 통일안(조선어 철자법 통일안)>(1933), <사정한 조선어 표준말 모음>(1936), <외래어표기법 통일안>(1941)을 완성했다. 3대 규범집은 다가올 민족국가 즉 독립국가에서 곧바로 국어 규범으로 쓸 수 있기 때문에 항일 투쟁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더구나 조선어학회는 민족어 규범으로 된 <조선어대사전>을 기어코 출판하고자 하였다. 사전 편찬은 민족어를 영구히 유지하는 효과를 가져 오고, 더 나아가 이를 통해 민족정신을 앙양하기 때문에 항일 투쟁의 성격을 지니게 된다.

이렇게 조선어학회의 인사들은 우리 말글이 침략자들에 의해 말살되는 것을 보고 목숨을 걸고 항쟁했다. 이러한 조선어학회의 사업은 일제의 조선 통치에 반하는 행위였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