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어대명 입증…이재명, 첫 순회경선 모두 1위(종합)
2022-08-06 19:29:45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 첫날인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경북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6일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정기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첫 지역순회 경선지인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에서 모두 압승했다. 경선 이전부터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을 현실로 입증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정기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강원과 대구·경북 경선에서 모두 1위로 조사됐다. 세 지역 합산 결과 이재명 74.81%(1만5528표) 박용진 20.31%(4215표) 강훈식 4.88%(1013표)이었다.
 
지역별로 강원은 이재명 74.09% 박용진 20.56% 강훈식 5.35%으로 집계됐고 경북은 이재명 77.69% 박용진 17.94% 강훈식 4.38%으로 조사됐다. 대구는 이재명 73.38% 박용진 22.31% 강훈식 4.31%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경선 정견발표에서 "차기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하도록 전국정당화, 확실히 책임지겠다. 지구당 부활, 원외위원장 후원허용, 확실히 추진하겠다"며 "당세가 취약한 전략지역에는 비례대표 우선배정, 주요당직 부여는 물론 일상적 정치활동이 가능하도록 인적·물적 지원, 확실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차악을 겨루는 정치에서 최선을 겨루는 정치로 바꾸겠다. 상대의 실패만을 기다리며 우리의 운명을 운수에 맡기는 무기력한‘반사이익 정치’,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최고위원 경선에서는 강성 친명(친이재명)계 정청래 후보가 강원·대구·경북에서 모두 다른 후보자들을 제쳤다. 정 후보는 세 지역 합계 29.86%로 1위를 차지했고, 친문(친문재인) 고민정 의원이 22.50%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3~5위가 모두 친명계인 박찬대 10.75%, 장경태 10.65%, 서영교 9.09%였고, 비명계 윤영찬 7.83%, 고영인 4.67%, 송갑석 4.64% 순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강원 장경태 11.79% 서영교 9.62% 박찬대 8.64% 고민정 25.12% 고영인 3.58% 윤영찬 6.67% 정청래 29.43% 송갑석 5.14%였고 경북은 장경태 9.36% 서영교 9.48% 박찬대 12.44% 고민정 20.58% 고영인 5.12% 윤영찬 8.37% 정청래 30.30% 송갑석 4.36%였다. 대구는 장경태 9.31% 서영교 7.38% 박찬대 13.99% 고민정 18.29% 고영인 6.82% 윤영찬 10.06% 정청래 30.41% 송갑석 3.75%였다.
 
민주당은 7일에는 제주·인천에서 합동연설회를 연다. 이날도 해당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가 발표된다.
 
민주당은 27일 경기·서울까지 지역별 순위 경선을 치른 뒤 28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대의원 투표, 2차 국민 여론조사, 일반당원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차기 지도부를 선출한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