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김종인·이준석, 24일 회동…다급해진 구원투수 등판
2021-10-23 16:56:19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한다. 정권교체론의 우세 속에 '전두환 미화', '개 사과' 등 각종 악재가 등장, 민심이 예사롭지 않은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이 이 대표의 거듭된 구원투수 등판 요청을 받아들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23일 "이 대표와 김 전 위원장이 내일 예정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창당 발기인 대회 이전 또는 이후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24일 오후 2시에 열리는 김 전 부총리의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 참석, 축하를 건넨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김 전 부총리의 정책 역량에 큰 찬사를 보낸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와 별도 배석자 없이 저녁식사를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윤 후보가 '전두환 미화' 발언 후폭풍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상황에서 향후 행보 관련해 조언을 했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 대표가 최근 각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이 정권교체라는 대의명분을 함께 할 것이라 믿는다"며 "(김 전 위원장을 모시기 위해)삼고초려보다 더한 것도 하겠다"고 계속해서 러브콜을 보낸 상황에서, 당내에서는 김 전 위원장의 등판 시점을 대선후보 선출 이후로 보고 있다. 통합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시점에 이르러야 김 전 위원장의 합류가 구체화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전 위원장은 탁월한 정무적 감각을 앞세워 여야를 오가며 킹메이커를 한 경험이 있다. 경제민주화의 상징으로 불리며 국민의힘이 탄핵의 강을 건너고 광주에 사죄하며 중도로 확장한 공로도 인정 받는다. 당이 대선 국면에 접어들며 다시 탄핵의 늪으로 빠지고 전두환씨까지 소환한 상황에서 그를 향한 구애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다만, 김 전 위원장과 홍준표 후보 간 구원은 풀어야 한 숙제로 보인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월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희망오름 포럼'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