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해병대 찾은 이준석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 후퇴 사과
2022-05-11 17:21:02
이경태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일 오전 인천 옹진군 백령도 해병대 제6여단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의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취임 후 병사 월급 200만 원 공약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지난 3일 110대 국정과제 발표 당시 해당 공약에 대해 단계적 봉급 인상과 사회진출지원금을 묶어 2025년까지 병장 계급 기준 월 200만 원을 실현할 것이라고 발표해, 공약 후퇴 논란을 야기시킨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대통령이 선거 과정 중 용사(병사)들의 월 봉급을 인상한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저희가 정권을 인수하고 나서 재정 상황을 파악해보니 공약을 완전히 지키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사실상 약속대로 공약을 실현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올해부터 최대한 빠른 인상을 통해 저희 정부 (임기) 내에서 공약했던 200만 원 수준의 사병봉급을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께 따로 '군 장병 봉급 인상 문제는 빨리 실현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는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