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2040년 안에 사라지기로 작정한 교회가 되자"
2021-10-23 19:59:00
안치용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신도들에게) 2040년 안에 사라질 것을 작정한 교회가 되자고 말해요. 교회의 존재 이유는 하늘나라를 이 땅에 이루는 것인데, 그때까지 우리가 기후 재앙을 막아내지 못하면 교회가 굳이 있을 필요가 없지 않을까요?"

19일 서울 여의도 생활ESG행동 사무실에서 '녹색교회 운동과 ESG'라는 주제로 열린 생활ESG행동 라운드테이블에서 지평교회(한국기독교장로회) 이택규 담임목사는 목회 목표를 이렇게 말했다.

이 목사는 2006년에 경기 부천시 원미동 지평교회 신도들과 함께 교회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함으로써,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 최초의 한국 교회 담임목사라는 흥미로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후 환경목회와 환경운동을 병행하고 있으며 현재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 생태공동체운동본부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함께한 20년

이 목사는 1999년 원미산 자락에서 이 목사 부부, 동생 부부, 처제 부부 그리고 평신도 하나 이렇게 일곱이서 지평교회를 개척하여 지금까지 사역 중이다. 20여 년을 한 자리를 지키며 목회하는 동안 그는 지역사회와 함께한다는 목회원칙을 지켰다.

교회 문을 연 1999년은 외환위기 직후라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었고 더불어 자녀를 학원에 못 보낼 형편인 사람이 많았다. 이 목사는 예배를 드리지 않는 평일에는 교회를 공부방으로 만들어 지역 주민 자녀들을 교회 신도들과 함께 가르쳤다. 이후 교회의 공부방 운동은 여러 곳으로 확산해 '교회공부방연합회'까지 발족하기에 이른다.

2003년 전세 기간이 만료되어 멀지 않은 곳으로 이사하면서 공부방 운동도 정리된다. 이미 많은 곳에서 그런 활동을 하고 있어서 옮긴 곳에서 다시 공부방을 열 실익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체할 전세 자리를 구하지 못해 은행 융자와 특별헌금 등으로 6층의 교회 건물을 마련하게 되면서 교회의 역할이 확대됐다.

그 무렵 원미산 일대를 깎아서 놀이동산을 만들겠다는 움직임이 있었고 이에 대항해서 '원미산 지키기 시민모임'이 생겼을 때 지평교회가 참여하고, 교회는 원미산 지키기 운동의 베이스캠프로 기능했다. 그때 지역사회에 환경운동 단체가 없다는 걸 알게 돼 지평교회는 2005년에 부설기관으로 환경교육센터를 만들었고,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2006년에는 '교회에 옥상이 비어 있으니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자'는 권유에 따라 교회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깔았다. 이 일로 지평교회는 교회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 최초 교회가 된다.

이 목사는 "환경문제에 해박한 것도 아니고 대단한 실천을 한 것도 아닌데 '최초'로 언론에 보도되고 하니까 창피하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했다"라고 당시를 기억했다. 태양광 패널 설치를 계기로 이 목사와 지평교회 교인들은 환경문제에 각성하게 된다. 교인들은 창조 세계의 훼손과 보전을 신앙의 중요한 내용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목회를 추구하다 보니 시민운동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교회에 모였다. 청소년 시절까지 교회를 다녔지만, 교회의 '부흥과 성장'의 논리에 등을 돌려 교회와 멀어진 사람들이 지평교회에 모여들었다. 'CO₂ 가계부 작성', '소박한 밥상' '잔반 안 남기기', '줍줍(쓰레기 줍기)' 등 생활 속 환경운동 실천을 신앙인의 기본자세로 받아들이는 데 모두 동의한다.

녹색교회

영상으로 예배하는 현재의 코로나19 국면 전까지 지평교회는 매월 4번째 주일을 '녹색 주일'로 지켰다.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대중교통을 이용해 교회에 오는 것은 물론 그날은 예배도 전등을 끈 상태에서 진행한다. 최소 에너지 사용을 실천하는 주일을 한 달에 한 번이나마 지킴으로써 지구온난화 속도를 늦추는 데 기여하고 무엇보다 경각심을 일깨우는 기회로 삼자는 취지였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