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직진' 이재명, 사퇴없이 경기도 국감 나간다
2021-10-12 15:34:18
박소희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기사 대체 : 12일 오후 3시 29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곧바로 도지사직을 사퇴하지 않고 10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청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정면돌파해온 기조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결정이다.

12일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청에서 긴급현안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분들이 제가 도지사직을 언제 사퇴하는지 관심을 갖고, 하도 전화가 많이 와서 공개적으로 알려드리겠다"며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도지사로서의 할 수 있는 범위까지 최대한의 책임을 다한다는 것이 저의 기본 입장"이라며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 사무와 무관한, 대장동 관련 정쟁이 될 것이 분명한 경기도 국감에 응하는 경기도지사로서의 책임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집권여당 대통령 후보의 직무가 중요하니 조기사퇴하고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 권유도 충분히 이해한다. 숙고한 결과 당초 입장대로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 대장동 개발과 화천대유 게이트와 관련해 정치공세가 예상되지만 오히려 구체적인 내용과 행정 성과, 실적을 설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거라 판단했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