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이재명 "윤 정권, MBC 자기 편으로 만드려는 것"
2022-09-30 17:02:34
박소희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MBC를 현 정권이 턱도 없는 걸로 공격하면서 위축시키려고 한다"며 "최종 목표는 자기들 편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YTN 일부 지분 매각 역시 "언론 민영화"라며 "현행 제도상으로는 막을 길이 없으니까 깝깝하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30일 전라남도 신안군 지도읍 태양광발전소를 둘러본 뒤 광주광역시로 이동하며 진행한 유튜브 생방송에서 "언론 환경이 점점 나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MBC를 현 정권이 공격하지 않나. 턱도 없는 걸로 공격하면서 위축시키려고 한다"며 "최종 목표는 자기들 편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그 전 단계에선 위축시키는 게 목표인데, 어쨌든 그렇게 되면 우리들 사이에, 그러니까 개혁적인 사람들 사이의 소통 통로가 자꾸 끊어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 외롭게 되고, 분리되고, 힘이 약하게 된다. 힘을 합쳐야 한다. 힘을 합치려면 소통 통로가 많아야 한다. 그러나 만날 전화할 수 없고, 만날 수 없으니까 이런 유튜브나 SNS라도 활성화시켜야 한다."

이 대표는 "그래서 제가 좀 구차해보이지만 '좋아요' '구독'을 부탁드리는 것"이라며 "다른 우리 개혁유튜버, 민주유튜버들 구독도 좀 많이 해달라"고 지지자들에게 부탁했다. 원래도 언론 환경이 나쁘지만, 보수정권의 언론 장악으로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지난 7월 페이스북에 저소득층 10명 중 6명이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정보를 왜곡·조작하는 일부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