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3선' 조희연 "교육 불평등에 맞설 것"
2022-07-01 11:27:52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3선 임기를 시작한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이 사회·경제적 불평등이 교육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불공정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1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모두에게 기회를 주는 더 질 높은 서울교육, 다양성이 존중되는 공존의 교육을 통한 공존의 사회"를 강조하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한 경험으로 교육 불평등에 맞설 것이며 그 시작은 기초학력, 기본학력을 보장하고 학습 중간층을 회복하는 데서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부모의 직업과 학력, 재산에 따라 아이가 누리는 지식과 체험의 수준이 달라진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공정한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기본 조건은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으로, 불평등과 불공정을 극복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식으로부터 소외되는 아이가 없도록 하겠다며 기초학력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공교육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모두를 위한 수월성 교육을 구현하려면 수업과 평가의 혁신 역시 필수"라며 "평가혁신을 통해 수업을 혁신하고, 더 질 높은 수업이 더 나은 평가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뉴시스)
 
또 "일제고사라는 프레임을 넘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진단시스템을 보완, 정확히 학생 상태를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실-학교-학교 밖'이 유기적으로 연계된 3단계 학습 안전망을 강화하고 협력강사, 키다리샘, 학습도움센터의 난독·경계선 지능 전담팀 운영 등 기존의 다양한 기초학력 정책을 더욱 정교화·체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맞춤형 학습지원 체제를 구축하고 토론 교육과 생태전환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교육감은 3선까지 할 수 있기 때문에 조 교육감은 이번이 마지막 임기다. 조 교육감은 "어깨가 무겁지만, 저의 마지막 임기에 오직 학생, 오직 교육만을 생각하며 초심을 잃지 않고 중심을 잡으며 모든 땀과 눈물, 열정을 교육에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