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경찰국 파동'에 임기 26일 남긴 경찰청장, 물러나다
2022-06-27 12:46:54
이주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임기를 26일 남긴 김창룡 경찰청장이 물러났다.

김 청장은 27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순간 경찰청장에서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김 청장은 "경찰총장으로서 주어진 역할과 책임에 대해 깊이 고민한 결과 현 시점에서 제가 사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을 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2020년 7월 경찰청장으로 임명된 김 청장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면서 거취가 불안정해졌다. 특히 지난 21일 행정안전부 경찰 제도 개선 자문위원회의 '경찰 통제 권고안'이 발표되자, 조직 안팎의 압력을 받게 됐다. 해당 권고안은 경찰의 인사권·감찰·징계 등 광범위한 기능과 업무를 경찰지원조직(일명 경찰국)이 맡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해, 경찰 내부에서 거센 반발이 제기된 바 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3일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가 2시간여 만에 정정된 것에 대해 "국기문란"이라고까지 질책하면서, 김 청장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경찰의 중립성과 민주성, 국민의 경찰로 나아가는 핵심 요인"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