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뉴스토마토
스페인왕비 만난 김여사 "우린 동갑"…'재회' 바이든엔 "반갑다"(종합)
2022-06-29 18:22:44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 조약기구(나토·NATO) 정상 만찬이 열리는 마드리드의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 내외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28일(현지시간) 밤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가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서 나눈 대화가 29일 공개됐다.
 
윤 대통령은 29∼30일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마드리드를 방문 중이다. 전날 만찬은 이번 순방 기간 첫 부부 동반 일정이었다.
 
김 여사는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를 만나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 우리는 나이가 같다"고 인사를 건넸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그러자 같은 1972년생인 레티시아 왕비는 "생일이 언제냐. 나는 9월에 50살이 된다"고 했고, 김 여사는 "나도 9월인데 2일이 생일"이라고 답했다. 이에 레티시아 왕비는 "나는 (9월) 15일"이라고 답했다.
 
김 여사는 "왕비님은 패션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고 인기가 많으시다"며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훌륭하다"고 말했다.
 
레티시아 왕비는 "3년 전 한국에 갔을 때, 여자들이 다 예뻐서 놀랬고,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한국에 다시 오시면 좋겠다. 정중하게 모시고 싶다"고 말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고맙다. 한국에 또 가고 싶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검정색 양복에 금색 넥타이 차림이었으며 김 여사는 흰색 드레스에 흰 장갑을 착용했고 손에는 검은 지갑을 들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참고로 드레스코드를 말씀드리면 '칵테일 드레스'라고 한다. 바닥에 안 끌리는 드레스로 색 제한은 없었다"며 "대통령 드레스 코드는 짙은 색 정장"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국왕 부부가 사진 촬영을 하기 전 김 여사가 뒷걸음을 치며 잠시 머뭇거리자 국왕 부부가 팔을 펼치며 김 여사를 안내하는 영상이 포착되기도 했다.
 
김 여사는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도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과는 지난달 방한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당시 질 바이든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김 여사를 알아보고 웃으며 다가와 악수를 청한 뒤 "다시 만나게 돼 반갑다. 언제 도착하셨나"라고 물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김 여사가 "어제 도착했다"고 하니, 바이든 대통령은 "피곤하겠다"고 말한 뒤 대화를 이어나갔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윤 대통령에게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한 발언을 거론했다.
 
미국에선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으로 쓰인다.
 
김 여사는 "지난달 방한 때 '메리드업'이라고 말씀한 것이 화제가 됐다. 그런 말씀을 자주 하시냐"라고 물었고, 바이든 대통령은 "그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나는 결혼하려고 (질 바이든에게) 5번이나 고백했을 정도"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질 바이든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내가 질 바이든을 더 사랑한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에게 "지난번에 한국에 오시지 못해 너무 아쉬웠는데 이렇게 뵈니 너무 반갑다. 다음엔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두 여사는 미술과 문화 등을 주제로 화기애애한 대화를 이어 나갔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김 여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아내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도 만났다.
 
마크롱 여사는 "나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고 했고, 김 여사는 "만나게 돼 기쁘다. 우리 사이는 물론 두 나라가 잘됐으면 너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두 여사는 기념사진을 찍었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부인 코튼하우저 여사는 김 여사에게 7년째 퍼스트레이디로 활동하고 있는 어려움을 이야기하며, 김 여사가 한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을 찾길 바란다고 덕담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