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결국 박순애 사퇴... 국민의힘 "책임 통감"
2022-08-08 18:43:59
박소희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추진' 논란 등에 책임을 지고 8일 물러났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내각 낙마에 여당은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지만, 야당은 "미봉책에 불과하다"면서 날을 세웠다.

이날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박순애 장관의 사퇴에 대해 깊은 유감과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는 "국무위원은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세심하게 살펴야 하는 엄중한 자리"라며 "인사청문회부터 정책의 수립과 집행까지 그 어느 과정, 그 어떤 순간에도 국민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 국민 대다수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그에 부합하는 정책을 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인적 쇄신 요구, 박순애 장관 사퇴로 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고 반응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박 장관의 사퇴를 두고 "졸속 정책으로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만 일으킨 채 이어진 뒤늦은 '줄행랑 사퇴"라고 규정하고 "부적격 인사를 국민 검증도 거부하고 임명 강행한 대통령의 오만과 독단이 부른 인사 참사의 결과"라고 일갈했다. 또 "박 장관 사퇴는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을 바라는 국민을 충족하기는 어려운 미봉책"이라고 평했다.

나아가 이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실을 채운 김건희 여사의 사적 인연과 측근 검사를 사퇴시켜야 한다. 내각을 채운 대통령 측근들과 지인, 불량 국무위원들을 거둬내야 한다"며 "그러지 않고 총체적 국정 난맥을 해소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 늦기 전에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윤 대통령이 해법을 내놔야 한다"며 "윤 대통령은 '불통 폭주'를 계속할 것인지, 아니면 국민 앞에 책임 있게 사과하고 국전운영 기조의 근본 전환에 나설 것인지 결정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