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민주당 여성위 "여가부 폐지? 외교참사 모면용 꼼수"
2022-10-04 15:49:36
이경태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위원장 정춘숙)가 4일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정부를 향해 '여성가족부 폐지 시도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앞서 정부·여당은 지난 3일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여가부 폐지'를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을 조만간 발표하기로 한 바 있다. 민주당 여성위원회는 이러한 당정의 여가부 폐지 방침을 "최근 윤 대통령의 외교참사를 모면하기 위한 국면전환용 꼼수"로 규정했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의 여가부 폐지 주장은 지지율 반등을 위해 습관적으로 꺼내드는 카드가 됐다"라며 "지난 대선 당시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일곱 글자의 공약을 기습공개한 후,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정부 지지율이 내려갈 때마다 허위사실을 포함해 여가부를 폄하하고 흠집을 내는 주장을 반복적으로 해왔다"고 주장했다.

즉, 국회 다수당(169석)인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의 반대로 인해 '여가부 폐지'를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이 처리되는 게 어려운 점을 알면서도 당정이 현 시점에 '여가부 폐지'를 다시 꺼낸 배경엔 최근 비속어 논란 등 해외순방 역풍을 맞고 있는 대통령을 구출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