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오마이뉴스
'하루 확진자 1만명' 넘은 일본, 한국과 무엇이 달랐나
2021-08-02 15:56:55
박정훈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일본은 도쿄 올림픽 직전까지 델타 변이에 의한 유행을 비교적 잘 억제하고 있었다. 반면 한국은 7월 초부터 4차 대유행을 겪으며 한동안 인구 대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일본보다 높아지기까지 했다.

하지만 올림픽 개막 11일째, 일본의 확진자 수는 4일 연속 1만명 대(2일 신규 확진자 1만 177명)를 기록하면서 유럽 수준의 대유행을 맞이하고 있다. 반면 한국은 반전세를 만들어내진 못했지만, 확산세는 막아내면서 유행이 정체된 모습이다.

도쿄 올림픽이 일본 코로나 방역을 악화시킨 것으로 해석되는 상황이다. 올림픽의 들뜬 분위기, 올림픽과 동시에 시작된 4일 연휴, 방역보다 올림픽이 우선인 일본 정부의 태도 등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미 시게루 일본 코로나19 대책 분과위원회 회장 또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함께한 기자회견 자리에서 "국민에게 협력을 얻기 위해 정부로서 제대로 된 메시지를 내줬으면 한다. 위기감을 공유해야 한다"라며 대유행이 계속될 경우 의료 현장의 붕괴가 일어날 수 있음을 경고했다.

의료계에서도 현재 유행이 심상치 않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일본의사회 등 9개 단체는 긴급성명을 내고 "전국에 긴급사태 선언을 내야 한다"라고 밝혔다. 나카가와 토시오 일본의사회 회장도 "(지자체) 요청이 없기 때문에 발령하지 않는다는 태도로는 늦다. 정부는 빨리 손을 써달라"라고 강조했다.

올림픽이 만든 4일 휴일이 '화근'

일본은 올림픽 개막을 맞아 휴일을 옮겼다. 개막 전날인 22일을 바다의 날(원래는 19일)로, 23일은 10월에 있는 스포츠의날을 옮겨와서 '4일 휴일'을 만들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여름 휴가를 가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도쿄도에는 '긴급사태'가 발령되면서 방역적인 제재가 많았지만, 도쿄도만 벗어나면 아무런 규제 없이 술을 마시거나 유흥을 즐길 수 있었다. 때문에 도쿄 이외 지역에 피서객이 몰리게 되면서 '풍선효과'처럼 자연스럽게 코로나19 유행이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관련 기사:'올림픽 도쿄' 활보하는 회색감염자들, 의료진은 멘붕,http://omn.kr/1un5f).

한국 역시 4차 대유행 초기에는 비수도권 감염 비율이 15~20%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30~35%가량이나 된다. 즉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의 이동을 통해 감염이 확산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한국은 지난달 19일 비수도권 5인 이상 사적모임금지, 27일에는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를 시행했다.

전체 내용보기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