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서울일보
김만배, "대장동은 이재명 지시에 따른 것"
2022-01-12 12:44:14
도한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url 보내기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03. (사진/ 뉴시스)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03. (사진/ 뉴시스)

(국회/도한우기자)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 10일 자신의 공판에서 "대장동은 이재명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정치권이 요동치고 있다.

대선이 채 2달이 남지 않은 상황에서 숨죽여 있던 '대장동 게이트'가 수면으로 떠오르자 민주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국민의힘은 특검을 촉구하며 파상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재명 지시가 아닌 성남시 지시로서 우리의 반론을 충분히 실어줘야 한다"며 김만배씨 발언보도언론을'선관위와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겠다고나섰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특검'을 촉구하며 검찰 수사 항의를 위해 이날 검찰청에 방문할예정이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대응에 대해 "이젠 법정 안의 발언 사실까지도 검열 대상이 된다"고 비판했다.

지난 10일 이 후보는 김만배 씨의 '이재명 지시'에 대해 "오늘 재판있었냐? 난 잘 모르겠다"고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11일에는 "정치적 마녀사냥을 하는 느낌"이라며 검찰에경고성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11일 '대장동 게이트' 1차 공판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이 '성남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매우 정치적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단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회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공판이 계속될 텐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나갈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자꾸 사소한 것을 가지고 왜곡을 하려는 시도들이 있는데, 저는 검찰이 신속하게 진상을 제대로 수사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묻게 노력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며 말문을 뗐다.

이어 "(검찰이) 대체 수개월동안 수사해놓고 이제 와서 이상한 정보들을 흘려서 자꾸 정치에 개입하는 모양새인데 검찰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특검 촉구' 현수막을 들고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시위했다. 지난 10일 법사위회의장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는 피켓을 들고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추경호 수석부대표는 "이 후보가 지난해 12월 말 어떤 형태의 특검도 괜찮다고 했지만, 민주당에서 돌아온 답은 '이 후보 어법을 모르냐. 하자고 하면 진짜 하자는 줄 알았냐'였다"며 "호떡 뒤집듯이 자꾸 말 바꾸지 말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11일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 주요 실행범 4명의 첫 공판에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지시 방침에 따른 것이라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면서 "수많은 증거와 정황에도 검찰 수사는 몸통 은폐에만 급급한 실정"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정책본부장은 11일 "횡설수설하는 걸 보니 또 하나 분명해진다. 당황한 자가 범인"이라며 "성남시장의 지시에 사적 지시가 어디 있고, 성남시 공식방침이 또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장난하다가 이재명이 지시했다는 것을 고백해 버리고 말았다"면서 "말이 꼬였는지 언론을 겁박했다. 조금 있으면 국민들에게도 도끼눈을 뜰 기세"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대장동 논란에 위기의식을 느낀 민주당도 적극 대처에 나선 모양새다.

권혁기 민주당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에서 "특히 '이재명 지시' 키워드(문구)가 헤드라인으로 뽑히고 기사 내용도 우리 측 반론이나 (같은 맥락인) 김만배씨 변호인 입장문이 같은 크기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반론이 같은 양으로 보도되지 않는 등 우리가 봤을 때 선거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기사 편집 방향이라고 판단했다"고 불만을 표했다.

이어 "이재명 지시 같은 키워드 기사는 선거에 영향을 줄 소지가 다분하다"며 "같은 제목과 크기, 같은 기사량을 보장하지 않는다면 문제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을 이재명이라 부를 수 없고 대장동을 대장동이라 말할 수 없는 사회"라며 "권력을 위해선 멀쩡한 재판 중 발언에도, 언론에도 재갈을 물리는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김만배 공판 발언'을 보도한 언론을 선관위와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겠다는 민주당 선대위 방침에 대해 '전두환 정권 당시 보도지침을 연상케 한다'고강하게비난했다.

정호진 정의당 선대위 선임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발 벗고 나서서 이유불문하고 실체를 밝히기 위해 수사 등에 응할 일"이라며"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의 실체를 밝히지 않고 어물쩍 뭉개고 대선을 치른다면 그것이야 말로 선거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행위"이라고 비판했다.

주요뉴스
0포인트가 적립되었습니다.
로그인하시면
뉴스조회시 포인트를 얻을수 있습니다.
로그인하시겠습니까?
로그인하기 그냥볼래요
맨 위로
맨 위로
최근 검색어